이불 밖은 위험해! 너에게 코트가 없다면

이 글은 style 카테고리에 분류되었고 , , , 태그가 있으며 님에 의해 에 작성되었습니다.

갑자기 떨어진 수은주. 어느 날인가부터 불기 시작한 차가운 겨울 바람. 그렇다. 겨울이 됐다. 본격적인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마저 지난 요즘, 온몸을 감싸는 두툼한 코트가 없다면 밖에 나갈 엄두조차 나지 않는다. 무난한 블랙과 심플한 그레이 컬러 코트 사이에서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올겨울은 조금 컬러풀한 게 더 멋지니까.

 

 

1. MAGARIN FINGERS 어깨를 타고 자연스럽게 툭 떨어지는 라인이 멋스러운 더블 브레스트 오버사이즈 코트. 밝은 오렌지 컬러와 가슴 부분에 있는 포켓 장식이 귀엽다.
2. SJYP 요즘 유행하는 페이크 퍼 코트. 뒤태가 더욱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자칫 ‘센 언니’처럼 보이는 스타일이지만 소매 부분의 컬러풀한 배색과 뒷면의 디노 디테일이 사랑스럽다.
3. O’2nd 화려한 털카라가 포인트인 패딩 점퍼. 이 털카라는 탈부착도 가능하단 말씀. 더군다나 구스 다운 제품이라 보온성까지 갖췄다는 점. 하이넥 스타일이라 목까지 따뜻해 더욱 실용적이다.
4. STUDIO TOMBOY 심플한 라인에 산뜻한 컬러가 돋보이는 코트로 핸드메이드라 가볍다. 기본 스타일의 코트라 더 좋은 아이템. 최근 들어 이런 기본 스타일의 코트를 찾기 더욱 어렵다는 점. 유행타지 않고 오래 입을 수 있어 더욱 반갑다.
5. LUCKY CHOUETTE 오버사이즈 구스 다운 롱 점퍼로 보온성에 유니크한 감각까지 더한 아이템. 시선을 사로잡은 밝은 라임 컬러에서 캐주얼한 감각이 느껴진다. 아이템 하나만으로 패셔니스타가 되길 원한다면 단연 이 제품 추천!
6. VVV 80년대의 펑크 록 무드가 느껴지는 귀여운 퍼 코트. 핫한 핑크 컬러에 체인장식이 귀여운 락 스타를 닮았다. 위트있는 그래픽이 돋보이는 퍼 코트. 앞모습도, 뒷모습도 멋스럽다.

손현주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