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웹드라마의 탄생! ‘마음의 소리’ 대박 포인트

이 글은 enjoy 카테고리에 분류되었고 , , , , , 태그가 있으며 님에 의해 에 작성되었습니다.

‘치즈인더트랩’, ‘운빨로맨스’, ‘동네변호사 조들호’. 드라마로 방영된 대표적인 웹툰이다. 이 세 작품의 공통점은 연재 당시부터 팬들 사이에서 가상캐스팅 목록이 퍼지는 등 일찌감치 주목받은 것.
반면, 전혀 예상치 못한 웹툰이 드라마로 제작된 경우도 있다. 국민웹툰 ‘마음의 소리’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7일 웹드라마로 제작된 ‘마음의 소리’는 독특한 그림체과 황당한 스토리가 특징인 웹툰으로 드라마 제작 전부터 독자들의 우려를 사기도 했다. 이러한 우려 속에 총 4편의 에피소드가 공개됐고 공개 직후 팬들 사이에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대박의 냄새가 솔솔 나고 있는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를 짚어봤다.

– 싱크로율 200%의 화려한 배우진

 

4

 

출연 배우들의 면면만 보아도 기대감이 높아진다. 조석 역할의 이광수와 애봉이 역할의 정소민부터 김대명, 김미경, 김병옥까지 이미 연기력이 검증된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들은 첫방송 전부터 캐릭터들의 실사판처럼 보여지는 완벽한 외모 싱크로율로 기대를 자아냈다. 또 영상이 공개된 이후부터는 강한 개성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들에 완벽 이입했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실사판 ‘마음의 소리’로 합격점을 받았다.

– 전 연령대가 함께 하는 대중성

 

3

 

평범한 것 같지만 전혀 평범하지 않은 가족 구성원들이 벌이는 일상 이야기는 누구나 공감하고 웃을 수 있다. 웹툰 중에서도 ‘레전드 편’으로만 구성된 예능 드라마인 만큼 이미 스토리는 흠잡을 부분이 없다. 각종 드라마에서 생활 연기의 달인이라고 불리는 익숙한 배우들을 통해 시청자들과의 거리감을 확 줄였다. 월요일 오전 6시에 공개하는 독특한 시간대는 초반 논란이 있었지만 아침에 출근하는 직장인들을 제대로 공략했다. 퇴사욕구를 불러일으키는 월요병까지 깨끗하게 씻어주니 완벽하게 대중성을 공략한 시트콤이 아닐 수 없다.

– B급으로 무장한 연출과 카메오 군단

 

1

 

1화에서 15초 광고 패러디로 처음 등장한 이광수는 SKIP으로 시청자들에게 장난과 함께 웃음을 선사하는 한편,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제작하고 싶었다’는 문구와 함께 B급 드라마의 신호탄을 발사했다. 스토리가 진행되면서도 타 방송 드라마와 영화를 패러디로 생각지 못한 코미디를 보여주기도 한다. 카메오의 스케일도 남다르다. 이미 초반부터 정준영, I.O.I 김세정, 신동엽, 전현무, 박정현, 라붐 등이 등장하며 곳곳에서 웃음 포인트를 제공했다. 앞으로 선보일 다음 화에서도 막강한 카메오가 등장한다고 하니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이미지 출처 : 네이버 tvcast ‘마음의 소리’ 캡처)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