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 안보는 직딩이 부럽다고? 그들도 두렵다!

이 글은 campus 카테고리에 분류되었고 , , , 태그가 있으며 님에 의해 에 작성되었습니다.

내용이미지

 

대학교 앞 카페들마다 사람들은 가득한데 들리는 소리 없이 조용하다. 시험기간이 찾아왔다는 증거다. 저마다의 스타일에 맞춰 도서관, 강의실 혹은 밖으로 나와 카페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가장 스트레스가 쌓이는 기간이 돌아왔다.

 

이럴 때일수록 시험기간이 없는 직장 생활 중인 친구들이 부럽다는 소리가 자주 나온다. 하지만 인턴 중인 휴학생들이나 신입사원들도 할 말은 있다. 하루하루가 시험 같은 직장보다는 오히려 정해진 시기가 있는 대학생이 낫다는 것. 회사에 들어가고 나서야 인생이 시험이라는 것을 깨닫는 사회 초년생들. 직장인들이 회사를 다니면서도 시험을 보는 것처럼 두려운 순간은 언제 일까.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042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중 2016년 상반기 325명을 대상으로 ‘근무 중 두려움을 느낀 순간’을 물어봤다. 상반기 신입사원들이 근무 중 두려움을 느낀 순간으로는 ‘선배들이 호출할 때’가 응답률 39.7%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전화벨이 울릴 때’가 39.4%로 2위, ‘일이 없어 눈치만 보고 앉아 있을 때’가 27.1%, ‘엑셀 등 능숙하지 않은 OA 작업을 해야 할 때’가 이어서 상위권을 기록했다.

 

게다가 사회 초년생은 실수도 잦다. ‘근무 중 실수를 한 경험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무려 응답자의 90.8%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저지른 실수로는 지시한 내용과 다르게 일을 처리한 ‘업무실수’가 71.5%로 1위, 이어 상대방 이름이나 연락처를 받지 않는 등의 ‘전화실수’가 2위, ‘호칭실수’가 3위, ‘회의실수’가 4위를 차지했다.

 

사회초년생들에게는 직장 생활이 대학시절 시험기간만큼이나 두렵고 스트레스 받는 순간이다. 시험기간이 다 끝나 환호했더니 새로운 시험이 찾아온 셈이라고 할 수 있다.

 

시험에 시험을 거듭하는 사회생활. 한참 직장인의 애환을 다뤘던 ‘미생’에서는 이런 대사가 나온다. “회사가 전쟁터라면 밖은 지옥이다”라고 말이다. 신입사원 때 겪는 두려움은 아직 일 처리에 능숙하지 않기 때문에 벌어질 수 있는 일이므로 시간이 흐르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부분이다. 지옥에서 탈출해 새로운 전쟁터에 진입한 신입사원들이 조금만 버텨낸다면 초년생의 전쟁에서는 벗어날 수 있게 될 것이다.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