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표 A+부터 C까지, 도대체 누가 받나요?

이 글은 campus 카테고리에 분류되었고 , , 태그가 있으며 님에 의해 에 작성되었습니다.

긴 여름방학이 끝나고 맞은 개강에 수업과 친구들과의 술자리로 바쁘게 지내다 보니 어느덧 중간고사가 다가왔다. 자고로 시험이란 그 동안의 배웠던 것들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하던데, 하나도 배우지 않은 것 마냥 머리가 백지장이 되어 버리곤 한다. 똑같은 상황인데도 누구는 A를 받고, 또 누구는 C를 받는다. 도대체 이 기준은 무엇일까? 현재 재학중인 대학생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직접 물었다.

 

공부

– 성적 A+ 받는 사람은 누구?

▶ 꼼꼼하게 필기하는 완벽주의자

“수업 와보면 맨 앞에 노트북 펴고 앉은 사람! 그 사람이 꼭 A+을 가져가더라고. 교수님 말 하나 하나 다 필기하고 심지어 수업 끝났는데 질문까지 하지. 진짜 정석 모범생이자 우등생이 A를 받는 것 같아.” A대 박다솔

 

▶ 강의 계획서를 통달한 사람

“다른 건 다 못해도 뭔가 하나를 특출나게 잘하면 A받는 것 같아. 수업마다 과제, 시험, 팀플 비율이 다르잖아? 그 비율을 제대로 계산해서 올인 하면 다른 부분이 점수가 낮아도 A를 받을 수 있더라고.” S대 이은수  

– 성적 B를 받는 사람은 누구?

▶열심히 했지만 A에서 밀린 사람

“성적 나오고 제일 많이 문의하는 애들이 B받은 애들이야. 물론 나! 연구실 가서 교수님한테 여쭤보면 항상 A의 마지노선에서 떨어졌더라고. 눈물 나지만 어쩌겠어. 열심히 했지만 A에게 밀린 것을…” B대 정예은  

 

▶ 강의노트만 보고 공부한 사람

“제일 어려운 점수야. A받을 줄 알았는데 B였던 적이 정말 많거든. 그럴 때 물어보면 내가 강의노트만 보고 공부했더라고. 정작 시험에는 교수님이 말한 다른 것들도 많이 나왔는데, 필기를 제대로 하지 않았더라고. 그 이후로는 필기에 목숨 걸고 있어!” A대 고어진

– 성적 C를 받는 사람은 누구?

▶ 열심히 했어도 환경이 안 따라주는 사람

“의외로 열심히 한 수업에서 C를 받은 적이 많아. 사람들은 최악의 점수가 C라고 하는데 그렇지도 않아. 강의를 듣는 인원이 적은 수업을 들으면 열심히 해도 C가 나오더라고. 정말 기분이 나쁘지.” K대 최선우

 

▶ 성적은 정말 낮은데 출석은 잘한 사람

“사람이 많은 수업을 들으면 아무리 못해도 C는 면할 수 있어. 시험을 아예 보러 오지 않는 사람도 많거든. 여기서 중요한 건 출석인 것 같아! 교수님들은 출석을 중요시하셔서 출석을 아예 안 하면 D이상을 주셔. 그러니 C라도 받고 싶다면 출석은 필수지.” J대 이혜련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