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수길 안녕~ 세로수길 속 뜨는 카페 4

이 글은 enjoy 카테고리에 분류되었고 , , , 태그가 있으며 님에 의해 에 작성되었습니다.

가로수길 대로를 벗어나 새로운 카페를 찾고 있다면 세로수길을 주목하자. 골목 사이에서 저마다의 특색을 뽐내며 당신을 기다리고 있는 카페가 하나 둘 생겨나고 있다. 체인점 카페로 가득한 신사동에서 개성 넘치는 개인 카페를 찾고 있다면 이 곳으로 발길을 옮기자.

동화속에서만 보던 케이크가 눈 앞에!

2

 

책에서만 만날 수 있을 줄 알았던 케이크가 실물로 나타났다. 모스크바에서 넘어 온 디저트 카페에서 판매하는 비쥬얼깡패 케이크는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비쥬얼만큼 가격도 대단하다. 한 조각이 1만원 초반대로 홀 케이크는 10만원대를 육박한다. 하지만 아끼지 않은 재료에서 느껴지는 꾸덕함과 커다란 사이즈로 가격이 크게 부담스럽지는 않다. 둘이 먹어도 넘치는 듯한 달달함이 컨버세이션만의 매력! 비쥬얼만큼 높은 칼로리가 예상되니 내일부터 다이어트를 할 예정인 사람에게 추천한다.

스타일리스트가 오픈한 감각적인 분위기의 카페4

 

신구초등학교 앞, 주택 사이에서 유독 눈에 띄는 곳이 있다. 스타일리스트 전진오가 오픈한 세컨드 앨리는 오랫동안 요식업에 관심있던 그의 작은 가게다. 가게 곳곳에서 느껴지는 감각적인 소품과 LP판으로만 음악을 재생한다는 철학은 감수성을 최대로 끌어 올린다. 게다가 지상에서 내려다 보이는 창가에 앉아 인스타그램에서 열풍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던 자리는 세컨드앨리만이 보여줄 수 있는 포토존이기도 하다. 커피 외에도 핫도그, 샌드위치 등 사이드 메뉴의 맛도 일품이라고 하니 꼭 먹어보자. 

네온사인 간판이 트레이드 마크

8

 

가로수길을 사랑한다면 한 번쯤 보았을 법한 네온사인이 미스터 베이크 홈즈의 트레이드 마크다. 카페에 들르지 않았던 사람에게도 익숙한 이곳은 내부가 더 사랑스럽다. 바로 빵덕후들이 좋아할 만한 디저트가 가득하기 때문. 특히 크러핀이 유명한다 머핀처럼 생겼지만 식감은 전혀 다른 맛이 반전이다. 페스츄리 빵 속에 크림이 가득한 빵으로 저녁에 방문할 경우 판매가 마감되는 경우도 많다. 부스러지고 크림이 넘쳐 흐르는 번거로움을 이겨내는 맛이 수차례 보장되어 있으니 방문한다면 크러핀을 구매하도록!

평일에도 웨이팅이 있는 리얼 핫플레이스

10

 

석촌에 있던 1호점에 이어 2호점으로 탄생한 카페로, 원조만 못하다는 통념을 완전히 깨버렸다. 메인 가로수길에서 완전히 벗어나 이런 곳에 정말 카페가 있는지 의문이 드는 장소임에도 한결같이 사람이 꽉 차 있다. 평일 점심 즈음에는 테이크아웃만 가능할 정도로 사람이 가득한데 90% 이상이 여성 손님이다. 일본 가정식의 느낌이 묻어나는 인테리어가 여성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덕분이다. 가을 이후로는 카페 밖에 있는 테라스 자리가 가장 인기인데 어떻게 찍어도 화보같은 결과물이 나오기 때문. 새로운 커피맛을 즐기고 싶다면 이 카페의 주력 메뉴인 더치페퍼를 필수로 마셔볼 것을 권한다.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