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중간고사

긴 여름방학이 끝나고 맞은 개강에 수업과 친구들과의 술자리로 바쁘게 지내다 보니 어느덧 중간고사가 다가왔다. 자고로 시험이란 그 동안의 배웠던 것들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하던데, 하나도 배우지 않은 것 마냥 머리가 백지장이 되어 버리곤 한다. 똑같은 상황인데도 누구는 A를 받고, 또 누구는 C를 받는다. 도대체 이 기준은 무엇일까? 현재 재학중인 대학생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직접 물었다.

 

공부

– 성적 A+ 받는 사람은 누구?

▶ 꼼꼼하게 필기하는 완벽주의자

“수업 와보면 맨 앞에 노트북 펴고 앉은 사람! 그 사람이 꼭 A+을 가져가더라고. 교수님 말 하나 하나 다 필기하고 심지어 수업 끝났는데 질문까지 하지. 진짜 정석 모범생이자 우등생이 A를 받는 것 같아.” A대 박다솔

 

▶ 강의 계획서를 통달한 사람

“다른 건 다 못해도 뭔가 하나를 특출나게 잘하면 A받는 것 같아. 수업마다 과제, 시험, 팀플 비율이 다르잖아? 그 비율을 제대로 계산해서 올인 하면 다른 부분이 점수가 낮아도 A를 받을 수 있더라고.” S대 이은수  

– 성적 B를 받는 사람은 누구?

▶열심히 했지만 A에서 밀린 사람

“성적 나오고 제일 많이 문의하는 애들이 B받은 애들이야. 물론 나! 연구실 가서 교수님한테 여쭤보면 항상 A의 마지노선에서 떨어졌더라고. 눈물 나지만 어쩌겠어. 열심히 했지만 A에게 밀린 것을…” B대 정예은  

 

▶ 강의노트만 보고 공부한 사람

“제일 어려운 점수야. A받을 줄 알았는데 B였던 적이 정말 많거든. 그럴 때 물어보면 내가 강의노트만 보고 공부했더라고. 정작 시험에는 교수님이 말한 다른 것들도 많이 나왔는데, 필기를 제대로 하지 않았더라고. 그 이후로는 필기에 목숨 걸고 있어!” A대 고어진

– 성적 C를 받는 사람은 누구?

▶ 열심히 했어도 환경이 안 따라주는 사람

“의외로 열심히 한 수업에서 C를 받은 적이 많아. 사람들은 최악의 점수가 C라고 하는데 그렇지도 않아. 강의를 듣는 인원이 적은 수업을 들으면 열심히 해도 C가 나오더라고. 정말 기분이 나쁘지.” K대 최선우

 

▶ 성적은 정말 낮은데 출석은 잘한 사람

“사람이 많은 수업을 들으면 아무리 못해도 C는 면할 수 있어. 시험을 아예 보러 오지 않는 사람도 많거든. 여기서 중요한 건 출석인 것 같아! 교수님들은 출석을 중요시하셔서 출석을 아예 안 하면 D이상을 주셔. 그러니 C라도 받고 싶다면 출석은 필수지.” J대 이혜련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

중간고사가 얼마 남지 않았다. 어디서부터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 또 뭐부터 해야 하는지 감이 안 잡힌다. 도서관마다 한 자리씩 차지한 동기를 볼 때면 괜히 조바심마저 난다.

의지 100%로 카페인 음료까지 한 캔 마셨건만 공부는 손에 안 잡힌다. 평소엔 보이지도 않던 낙서는 눈에 거슬리고 울리지도 않는 휴대전화만 30분 전부터 만지작거리고 있다. 또 ‘평소에 책 좀 미리 볼 껄’하는 한탄만 하게 되고 아무것도 한 게 없는데 눈치 없이 배만 꼬르륵 거린다.

오늘도 밤새워 공부하느라 당 떨어지고 감 떨어진 당신을 위해 준비했다. 보기만 해도 전공 교과서 한 페이지가 외워질 것 같은 달콤한 초콜릿 맛 간식 시리즈를!

 

1. GS25 스누피초코팬케이크 2. GS25 위대한 초코파이 3. CU GET제주한라봉초코파이 4. CU 13곡초코바 5.CU GET초코크림가득빅슈 6. 세븐일레븐 아몬드피넛초콜렛 7. 세븐일레븐 초코핫프레첼

1. GS25 스누피초코팬케이크   2. GS25 위대한 초코파이   3. CU GET제주한라봉초코파이   4. CU 13곡초코바   5. CU GET초코크림가득빅슈   6. 세븐일레븐 아몬드피넛초콜렛   7. 세븐일레븐 초코핫프레첼

당 충전 100%, 의지 충전 100% ‘초콜릿 맛 간식’

귀여운 스누피 캐릭터가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GS25의 스누피초코팬케이크. 반죽을 동글납작하게 구워 두 쪽을 맞붙인 도라야키 스타일의 빵에 달콤한 초콜릿 크림이 샌드됐다. 전자레인지에 살짝 돌리면 더 맛있다는 평.

이름만 봐도 배가 든든한 GS25의 위대한 초코파이는 초콜릿 빵 사이 부드러운 크림과 달콤한 딸기잼이 가득하다. 마치 촉촉한 쿠키를 먹는 것 같은 식감에 드문드문 씹히는 견과류와 부드러운 크림, 딸기잼이 꽤 조화를 이룬다는 평. 빵 하나에 524kcal인 건 안 비밀! 정말 배고픈데 혼자 밥을 먹어야 하는 경우나 든든한 야식이 땅길 때 추천한다.

전주에서만 팔 것 같이 생긴 CU의 GET제주한라봉초코파이 역시 거대한 사이즈와 칼로리를 자랑하는 제품이다. 진한 초콜릿 맛 빵 사이에 발라진 제주한라봉크림이 꽤 상큼하다. 남자보다 여자가 더 좋아할 그런 맛!

현미, 옥수수, 수수, 율무, 귀리, 밀쌀, 메밀, 기장, 조, 보리, 콩, 녹두와 완두 총 13가지의 곡물이 함유된 CU의 13곡초코바는 초콜릿 코팅과 땅콩분태, 피넛크림이 조화롭다. 곡물이 많아 바삭한 식감에 고소한 편으로 높은 가성비를 자랑한다. 출출할 때마다 하나씩 꺼내먹기에 좋은 제품이다.

성인 남자의 주먹만 한 빅 사이즈를 자랑하는 CU의 GET초코크림가득빅슈는 이름 그대로 크림이 가득하다. 시중에 파는 제품과 비교해도 손색없다는 평이 많은 제품이다.

고소한 아몬드와 초콜릿이 믹스된 세븐일레븐의 아몬드피넛초콜렛은 배고플 때마다 하나씩 쏙쏙 꺼내먹을 수 있는 제품. 아몬드가 믹스돼 포만감이 제법 있는 편이며 오도독 씹히는 재미도 있다.

반면 세븐일레븐의 초코핫프레첼은 ‘단짠매’을 대표하는 과자 중 하나. 짭짤하면서 매콤한 프레첼에 달콤하고 진한 초콜릿 프레첼이 믹스됐다. 시험 기간 간식으로도 좋은 것은 물론 술안주로도 손색없으니 참고할 것.

손현주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

시험기간에도 생각 많은 대학생들. 평소에는 그냥 지나치던 것들도 유독 시험기간만 되면 크게 다가온다. 별로 관심없었던 드라마도 몰아봐야 할 것 같고 가고 싶었던 곳들도 당장 가야할 것만 같다. 그리고 동시에 초능력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게 된다! 초능력이 있다면 참으로 유용하게 쓸 대학생들. 그들이 가지고 싶은 시험기간 초능력을 상상해봤다. 

시간아 제발 멈춰라 ‘시간정지’

별에서_온_그대_E01_001

(사진출처 : SBS 별에서온그대)

▶ 기능_ 시간을 멈출 수 있는 능력. 단 하루라도 좋으니 제발!  능력치에 따라 다르지만 짧게는 24시간부터 길게는 72시간까지 멈출 수 있다. 단, 시간을 멈출 수만 있으며 과거로 돌아가거나 미래로 날아갈 수는 없다. 또한 이 기능을 쓸 경우 멈춘만큼 시험기간이 늘어난다는 장점 같은 단점이 생길 수 있으니 참고할 것.

▶ 사용자_ 공부할 것이 태산인데 시험이 내일이라면 이 기능이 매우 유용할 것이다. 삼일이면 충분하리라 생각했던 과목은 어찌나 볼 것이 많은지 일주일은 족히 걸릴 것 같을 때. 혹은 시험이 겹쳐 다른 과목에 치중하느라 아예 손도 못댄 과목이 있을 때 사용 가능하다.

모든 것을 기억하는 ‘과잉기억’

(사진출처 : SBS 리멤버)

(사진출처 : SBS 리멤버)

▶ 기능_ 1분 1초라도 놓칠세라 내가 보고 들은 모든 것을 기억한다! 시험공부랄것도 없이 바로 답을 적어낼 수 있다. 단, 통계처럼 응용을 해야하거나 상상력을 발휘해야만 풀어낼 수 있는 시험방식에서는 통하지 않는다.

▶ 사용자_ 얼마 전 유승호가 출연했던 드라마에서 나왔던 능력. 그에게는 초능력이 아니었지만 우리는 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초능력에 가까운 능력이다. 집중해서 듣지 않아도 조금만 기억을 하려고 애쓰면 교수님이 말했던 토씨 하나하나가 다 기억나는 기능이라니. 문제지를 받아 들기 직전 펼쳐봤던 부분에서 시험문제가 나왔는데도 기억이 나지 않아 못 풀었던 기억이 있던 당신에게 딱!

맘이 불편하니 몸이라도 편하자 ‘쾌변 알약’

30000433392_700

(사진출처 : SBS 매직아이)

▶ 기능_ 약 한알이면, 모든 음식물이 소화됨과 동시에 쾌변할 수 있다! 한 알 먹자마자 5분 내에 신호가 오는 약으로 먹자마자 속이 편해진다. 공부의 기본은 몸상태라는 말도 있듯이, 이미 시험공부를 충분히 했거나 컨디션만 챙기면 되는 당신이라면 이 기능을 적극 추천한다. 많이 복용할 경우 지나친 화장실 사용으로 공부에 지장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염두하자.
▶ 사용자_ 그럴 때가 있다. 공부를 하고자 하는 의지는 너무 불타는데 변비때문에 영 집중이 안되는 경우 말이다. 화장실에 가도 별 소득이 없고 스트레스를 받아서인지 먹는것마다 체하는 답이 없는 상황. 이럴 때 필요한 것이 바로 ‘쾌변 알약’이다.

꾸벅 꾸벅 그만 졸고 싶은 ‘잠 저장창고’

(사진출처 : MBCEVERY1 엑소쇼타임)

(사진출처 : MBC EVERY1 엑소쇼타임)

▶ 기능_ 졸릴 때 잠을 저장했다가 꺼내쓸 수 있는 기능. 잠을 최대 24시간 저장할 수 있다. 저장을 하자마자 잠이 달아나며 추후에 꺼내쓸 수 있다. 대신 3일 이내에 그 잠을 모두 소비해야 하며 24시간이 넘칠 경우에 조절할 수 없이 바로 잠에 든다. 조절을 잘 해야 한다는 것이 관건!
▶ 사용자_ 시험공부는 해야 하는데 왜 이렇게 잠이오는지. 이 고비만 넘기면 집중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늘 고비 앞에서 넘어지고 마는 잠꾸러기들에게 추천한다.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

치인트

 

시험기간이 다가온다. 시험이 없으면 좋으련만, 교수님은 어김없이 범위를 불러주시고 포인트를 짚어주신다. 그러면서 한 마디씩 보태신다. 범위가 좁으니 공부하기가 쉬울거라고 말이다. 정말 그럴까?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범위가 좁으면 수업시간 지나치며 하셨던 말까지 깊게 파고들어야 한다. 시험이란 자고로 교수님의 마음이니까 말이다. 이 밖에도 우리가 곧이 곧대로 들어서는 안 될 교수님의 시험기간 말말말.

교수어_ “중간고사 30%, 기말고사 30%. 어때 부담 없지?”

통역_시험이 각 30%이니 부담이 없을 것이라는 교수님의 말씀. 새내기들이라면 진짜 부담이 없다고 생각해 중간고사를 망쳐도 괜찮겠다고 생각하겠지만 절대 안된다. 물론 하나의 시험에 대한 부담은 줄어들 수 있다. 하지만 시험을 잘 본 사람과 못 본 사람의 편차가 크지 않다는 의미도 될 수 있다. 0점과 30점의 차이가 비율로 따지면 크지 않으니 나머지 70%를 채우는 항목도 높은 점수를 받아야 학점이 잘 나온다는 것! 게다가 나머지 퍼센트를 채우는 출결, 발표점수, 조모임 등 신경 써야 할 것이 많아진다는 이야기다. 결국 30%여서 부담이 없다는 말은 퍼센트만 놓고 보는 매우 단편적인 말이 아닐 수 없다.  

교수어_“이번 시험은 Open Book이다! 신경 쓸 필요 없겠지?”

통역_이 말은 곧 책을 보아도 풀 수 없을 만큼 어렵다는 뜻이다. 자고로 오픈북이라 하면 전공 서적을 보면서 문제를 풀어내는 시험을 말한다. 물론 듣자마자는 이렇게 생각할 수 있다. ‘전공 서적을 보면서 시험을 본다니! 쉽겠는데?’라고 말이다. 하지만 반전의 가능성이 매우 높다. 바로 책을 봐도 풀 수 없는 문제가 나올 수 있다는 것. 책의 내용을 응용해서 서술해야 하기에 달달 외우는 것 보다 더 복잡할 수 있다. 이번 중간고사가 오픈북이라고 해서 긴장의 끈을 놓았다면 다시 책을 펴자. 쉽게 나온다면 기말고사가 무척이나 어렵게 나올테니 여기서 점수를 받아놓아야 하며, 설령 쉽게 나온다고 해도 책을 다섯 번 정도는 정독해야 수월할 것이니 말이다.

교수어_“너희 힘들테니 시험은 마지막 날 저녁에 보도록 하지!”

통역_시험이 몰려 힘들테니 마지막 날 저녁에 보겠다는 교수님. 이말인 즉슨, 시험 마지막주까지 학생들을 괴롭히겠다는 뜻이다. 물론 과목이 분포되어 있으면 한 과목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 공부의 양이 많아진다. 하지만 마지막날까지 시험이 남아있게 된다면 긴장이 풀어져서 공부를 더 안하게 된다. 내일로 미루다가 정작 벼락치기 공부가 될 수 있다. 게다가 빠르게 시험을 끝내고 자유시간을 보내는 친구들을 본다면 더 힘들어질 것. 모름지기 대학교 시험이란 밤을 세며 빠르게 해치우는 것이 정답이다. (사진출처 : tvN 치즈인더트랩)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