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잡코리아

내용이미지

 

대학교 앞 카페들마다 사람들은 가득한데 들리는 소리 없이 조용하다. 시험기간이 찾아왔다는 증거다. 저마다의 스타일에 맞춰 도서관, 강의실 혹은 밖으로 나와 카페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가장 스트레스가 쌓이는 기간이 돌아왔다.

 

이럴 때일수록 시험기간이 없는 직장 생활 중인 친구들이 부럽다는 소리가 자주 나온다. 하지만 인턴 중인 휴학생들이나 신입사원들도 할 말은 있다. 하루하루가 시험 같은 직장보다는 오히려 정해진 시기가 있는 대학생이 낫다는 것. 회사에 들어가고 나서야 인생이 시험이라는 것을 깨닫는 사회 초년생들. 직장인들이 회사를 다니면서도 시험을 보는 것처럼 두려운 순간은 언제 일까.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042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중 2016년 상반기 325명을 대상으로 ‘근무 중 두려움을 느낀 순간’을 물어봤다. 상반기 신입사원들이 근무 중 두려움을 느낀 순간으로는 ‘선배들이 호출할 때’가 응답률 39.7%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전화벨이 울릴 때’가 39.4%로 2위, ‘일이 없어 눈치만 보고 앉아 있을 때’가 27.1%, ‘엑셀 등 능숙하지 않은 OA 작업을 해야 할 때’가 이어서 상위권을 기록했다.

 

게다가 사회 초년생은 실수도 잦다. ‘근무 중 실수를 한 경험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무려 응답자의 90.8%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저지른 실수로는 지시한 내용과 다르게 일을 처리한 ‘업무실수’가 71.5%로 1위, 이어 상대방 이름이나 연락처를 받지 않는 등의 ‘전화실수’가 2위, ‘호칭실수’가 3위, ‘회의실수’가 4위를 차지했다.

 

사회초년생들에게는 직장 생활이 대학시절 시험기간만큼이나 두렵고 스트레스 받는 순간이다. 시험기간이 다 끝나 환호했더니 새로운 시험이 찾아온 셈이라고 할 수 있다.

 

시험에 시험을 거듭하는 사회생활. 한참 직장인의 애환을 다뤘던 ‘미생’에서는 이런 대사가 나온다. “회사가 전쟁터라면 밖은 지옥이다”라고 말이다. 신입사원 때 겪는 두려움은 아직 일 처리에 능숙하지 않기 때문에 벌어질 수 있는 일이므로 시간이 흐르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부분이다. 지옥에서 탈출해 새로운 전쟁터에 진입한 신입사원들이 조금만 버텨낸다면 초년생의 전쟁에서는 벗어날 수 있게 될 것이다.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

pexels-photo-12829

 

하루에도 수 십번씩 취업 사이트에 들어가보는 취업준비생들. 졸업 후에도 쉽사리 사회인이 되지 못하는 상황에 한숨만 내쉴 뿐이다. 집에서도 밖에서도 편히 쉬지 못하고 계속 공고만을 기다리는 그들. 때문에 그들은 모바일 어플로 실시간 정보를 확인한다.

 

실제로 20~30대의 10명 중 9명은 휴대폰에 ‘취업앱’을 깔아 놓은 상태인것으로 나타났다.최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20~30대 취업준비생, 직장인, 대학생 762명을 대상으로 취업앱 사용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97.5%의 응답자가 ‘현재 휴대폰에 취업앱을 설치해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취업앱을 사용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평균 3개의 취업앱을 설치해 사용하고 있었다. 이들은 구직활동 시 취업앱을 사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답변은 취업준비생이 96.9%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대학생(94.9%), 직장인(89.9%) 순이었다.

 

구직활동 시 취업앱을 사용하는 이유로는 ‘시간을 할애하지 않고 수시로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어서’라는 답변이 71.8%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채용정보 검색부터 입사 지원까지 한 번에 할 수 있어서(37.3%)’, ‘정보 검색이 간편해서(24.1%)’, ‘알람, 맞춤 기업 추천 등 기능을 활용해 원하는 정보만 받을 수 있어서(21.1%)’ 등의 답변이 나왔다.

이들은 ‘메신저 어플(62.1%)’, ‘SNS어플(36.2%)’ 다음으로 ‘취업어플(28.3%)’을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취업어플(28.3%)’은 ‘게임 어플(12.6%)’, ‘은행 어플(11.3%)’ 등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결과는 최근 모바일에 익숙한 젊은 세대들과, 여러 번 문을 두드려야 하는 취업난 탓에 휴대폰을 손에서 놓지 못하게 되는 상황이 만들어낸 것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