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시험기간

내용이미지

 

대학교 앞 카페들마다 사람들은 가득한데 들리는 소리 없이 조용하다. 시험기간이 찾아왔다는 증거다. 저마다의 스타일에 맞춰 도서관, 강의실 혹은 밖으로 나와 카페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가장 스트레스가 쌓이는 기간이 돌아왔다.

 

이럴 때일수록 시험기간이 없는 직장 생활 중인 친구들이 부럽다는 소리가 자주 나온다. 하지만 인턴 중인 휴학생들이나 신입사원들도 할 말은 있다. 하루하루가 시험 같은 직장보다는 오히려 정해진 시기가 있는 대학생이 낫다는 것. 회사에 들어가고 나서야 인생이 시험이라는 것을 깨닫는 사회 초년생들. 직장인들이 회사를 다니면서도 시험을 보는 것처럼 두려운 순간은 언제 일까.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042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중 2016년 상반기 325명을 대상으로 ‘근무 중 두려움을 느낀 순간’을 물어봤다. 상반기 신입사원들이 근무 중 두려움을 느낀 순간으로는 ‘선배들이 호출할 때’가 응답률 39.7%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전화벨이 울릴 때’가 39.4%로 2위, ‘일이 없어 눈치만 보고 앉아 있을 때’가 27.1%, ‘엑셀 등 능숙하지 않은 OA 작업을 해야 할 때’가 이어서 상위권을 기록했다.

 

게다가 사회 초년생은 실수도 잦다. ‘근무 중 실수를 한 경험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무려 응답자의 90.8%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저지른 실수로는 지시한 내용과 다르게 일을 처리한 ‘업무실수’가 71.5%로 1위, 이어 상대방 이름이나 연락처를 받지 않는 등의 ‘전화실수’가 2위, ‘호칭실수’가 3위, ‘회의실수’가 4위를 차지했다.

 

사회초년생들에게는 직장 생활이 대학시절 시험기간만큼이나 두렵고 스트레스 받는 순간이다. 시험기간이 다 끝나 환호했더니 새로운 시험이 찾아온 셈이라고 할 수 있다.

 

시험에 시험을 거듭하는 사회생활. 한참 직장인의 애환을 다뤘던 ‘미생’에서는 이런 대사가 나온다. “회사가 전쟁터라면 밖은 지옥이다”라고 말이다. 신입사원 때 겪는 두려움은 아직 일 처리에 능숙하지 않기 때문에 벌어질 수 있는 일이므로 시간이 흐르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부분이다. 지옥에서 탈출해 새로운 전쟁터에 진입한 신입사원들이 조금만 버텨낸다면 초년생의 전쟁에서는 벗어날 수 있게 될 것이다.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

한창 기말고사로 바쁜 요즘, 시험공부에 밀린 과제 하랴 거기다가 팀플까지! 계속되는 밤샘에 좀비 아닌 좀비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 거울 보는 것 마저 포기한 요즘, 저 멀리 보이는 선배의 모습! ‘도망갈까? 아님 모른척 할까’ 내적갈등은 계속되는데……

 

1

# 어디서… 쉰내 안나요? 정수리 냄새 철통방어!

계속되는 전공 시험에 과제, 팀플로 세수는커녕 며칠째 머리도 못 감았다. 또 요즘 날씨는 왜 이렇게 더운 것인지. 볼캡으로 가리는건 어느 정도 성공했지만 냄새, 그놈의 냄새가 문제다. 여기서 지금 당장 감을 수 없기에 꺼내 든 드라이 샴푸. 모발 사이에 뿌려주면 기름기는 물론 냄새까지 완벽하게 없앨 수 있다. 또 사용법은 어찌나 간편한지. 뿌리고 툭툭 털어내면 끝!

# 핏기없는 얼굴, 잿빛인 입술과 반토막 난 눈썹?

피부만큼은 자신 있었지만 시험 기간이 되니 폭발하는 유분이 감당 안된다. 더군다나 지금은 완전 민낯인 상태. 오늘따라 눈썹은 반토막에 입술은 잿빛이다. 지금 필요한 아이템은 완벽한 커버력을 자랑하는 파운데이션과 기름기 0%에 도전하는 파우더, 자연스러운 눈썹을 완성할 수 있는 타투 아이브로우, 그리고 생기 있어 보이는 코럴 컬러의 틴트다.

# 코가 얼얼한 향수? 은은한 패브릭 미스트로 매력 어필

민낯인 듯 민낯 아닌, 민낯 같은 화장은 마무리 됐다. 하지만 샤워를 하지 못해서일까? 자꾸만 어디선가 이상야리꼬리한 냄새가 나는 것 같다면 향수 대신 패브릭 미스트를 꺼내보자. 한 두 번만 뿌려주면 옷에 밴 냄새를 말끔하게 해결할 수 있다. 또 향수처럼 독하지 않고 은은해 거부감이 크지 않다는게 매력. 이제 준비 완료! 지금 당장 선배랑 마주쳐도 당당하다!

 

1. 이니스프리 노세범 미네랄 파우더. 2. 베네피트 차차틴트. 3. 클리오 틴티드 타투 킬 브로우. 4. 바티스트 드라이샴푸 쿨&크리스피 후레쉬. 5. 스킨푸드 포어 핏 쿠션 보틀- 커버 SPF50+ PA+++.

1. 이니스프리 노세범 미네랄 파우더.
2. 베네피트 차차틴트.
3. 클리오 틴티드 타투 킬 브로우.
4. 바티스트 드라이샴푸 쿨&크리스피 후레쉬.
5. 스킨푸드 포어 핏 쿠션 보틀- 커버 SPF50+ PA+++.

손현주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

낮에는 도통 집중이 안되고, 밤이 되서야 급박해지는 시험공부! 책을 펴놓고 막상 하려면 어찌나 졸린지 커피를 마셔도 해결되지 않는다. 그럴 때, 자극적인 방법 말고 은근히 잠을 깨우는 이 방법은 어떨까. 바로 아날로그 감성 가득, 하지만 각종 꿀잼이 예약되어 있는 라디오다!

화려한 말빨에 잠이 확 깨는 라디오

센스 하나로는 어디가서도 지지 않는 DJ가 다 모였다. 화려한 말재간을 자랑하는 개그우먼부터, 아이돌까지! 라디오를 켜는 순간 잠이 깨는 것은 물론이며 웃음까지 보장한다. 단, 너무 재미있어 잠과 함께 시험공부 할 생각도 달아날 수 있다는 것이 함정!

KBS2FM

1

 SBS러브FM

8

SBS파워FM

6

MBCFM4U

5

잔잔하니 배경으로 듣기 좋은 라디오

쥐 죽은듯한 분위기에서는 절대 공부를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약간의 소음이 집중을 더 잘할 수 있게 도와주는데 그 때 필요한 것이 바로 이번에 소개할 라디오! 잔잔한 새벽감성과 함께 음악을 틀어주니 집중이 두 배로 잘된다. 단, 너무 빠져들면 잠이올 수도 있다는 것이 함정!

SBS파워FM

7

 SBS러브FM9

KBS2FM

2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

치인트

 

시험기간이 다가온다. 시험이 없으면 좋으련만, 교수님은 어김없이 범위를 불러주시고 포인트를 짚어주신다. 그러면서 한 마디씩 보태신다. 범위가 좁으니 공부하기가 쉬울거라고 말이다. 정말 그럴까?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범위가 좁으면 수업시간 지나치며 하셨던 말까지 깊게 파고들어야 한다. 시험이란 자고로 교수님의 마음이니까 말이다. 이 밖에도 우리가 곧이 곧대로 들어서는 안 될 교수님의 시험기간 말말말.

교수어_ “중간고사 30%, 기말고사 30%. 어때 부담 없지?”

통역_시험이 각 30%이니 부담이 없을 것이라는 교수님의 말씀. 새내기들이라면 진짜 부담이 없다고 생각해 중간고사를 망쳐도 괜찮겠다고 생각하겠지만 절대 안된다. 물론 하나의 시험에 대한 부담은 줄어들 수 있다. 하지만 시험을 잘 본 사람과 못 본 사람의 편차가 크지 않다는 의미도 될 수 있다. 0점과 30점의 차이가 비율로 따지면 크지 않으니 나머지 70%를 채우는 항목도 높은 점수를 받아야 학점이 잘 나온다는 것! 게다가 나머지 퍼센트를 채우는 출결, 발표점수, 조모임 등 신경 써야 할 것이 많아진다는 이야기다. 결국 30%여서 부담이 없다는 말은 퍼센트만 놓고 보는 매우 단편적인 말이 아닐 수 없다.  

교수어_“이번 시험은 Open Book이다! 신경 쓸 필요 없겠지?”

통역_이 말은 곧 책을 보아도 풀 수 없을 만큼 어렵다는 뜻이다. 자고로 오픈북이라 하면 전공 서적을 보면서 문제를 풀어내는 시험을 말한다. 물론 듣자마자는 이렇게 생각할 수 있다. ‘전공 서적을 보면서 시험을 본다니! 쉽겠는데?’라고 말이다. 하지만 반전의 가능성이 매우 높다. 바로 책을 봐도 풀 수 없는 문제가 나올 수 있다는 것. 책의 내용을 응용해서 서술해야 하기에 달달 외우는 것 보다 더 복잡할 수 있다. 이번 중간고사가 오픈북이라고 해서 긴장의 끈을 놓았다면 다시 책을 펴자. 쉽게 나온다면 기말고사가 무척이나 어렵게 나올테니 여기서 점수를 받아놓아야 하며, 설령 쉽게 나온다고 해도 책을 다섯 번 정도는 정독해야 수월할 것이니 말이다.

교수어_“너희 힘들테니 시험은 마지막 날 저녁에 보도록 하지!”

통역_시험이 몰려 힘들테니 마지막 날 저녁에 보겠다는 교수님. 이말인 즉슨, 시험 마지막주까지 학생들을 괴롭히겠다는 뜻이다. 물론 과목이 분포되어 있으면 한 과목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 공부의 양이 많아진다. 하지만 마지막날까지 시험이 남아있게 된다면 긴장이 풀어져서 공부를 더 안하게 된다. 내일로 미루다가 정작 벼락치기 공부가 될 수 있다. 게다가 빠르게 시험을 끝내고 자유시간을 보내는 친구들을 본다면 더 힘들어질 것. 모름지기 대학교 시험이란 밤을 세며 빠르게 해치우는 것이 정답이다. (사진출처 : tvN 치즈인더트랩)

박선영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

시험기간

 

공부를 하려고 의자에 앉으면 평소에는 하지도 않던 주변 정리가 유독 하고 싶어진다. 또 소셜미디어(SNS)에는 왜 이렇게 재미있는 콘텐츠가 많은지…. 하지만 ‘딴짓’을 하다가 집중력이 흐려질까봐 마음을 다 잡기 위해 노력한다. 시험기간만 되면 반복되는 상황이다.

이젠 딴짓에 대한 걱정을 덜어보자. ‘일이나 공부를 할 때 딴짓을 하면 업무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통념을 깨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해외 연구 매체 싸이크센트럴은 미국 일리노이대 어바나 샴페인 연구팀이 발표한 ‘긍정적인 주의산만과 부정적 주의산만’이라는 주제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근무 중 잠시 시간을 내 개인의 의지대로 ‘긍정적 딴짓’을 할 경우에는 생산성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을 두 팀으로 나누고 한 팀에는 고양이·강아지 등 귀여운 동물이 나오는 영상을, 또 다른 팀에는 시끄럽게 수다를 떠는 사람들의 영상을 각각 보여줬다. 이어 같은 시간 동안 얼마나 많은 분량의 일을 해내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귀여운 동물 영상을 보며 일한 참가자들은 제 시간에 일을 끝낸 반면 수다를 떠는 사람들의 영상을 보며 일한 참가자들은 절반 정도가 본인의 분량을 마무리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주도한 플로린 돌코스 박사는 “긍정적 자극은 부정적 자극에 비해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다”며 “업무를 하다가 일을 잠시 멈추고 자신이 하고 싶은 행동을 할 경우 성과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딴짓을 지나치게 한다면 당연히 좋지 않은 성과를 얻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캠퍼스텐 기사제보 news@campus10.co.kr

♦오늘의 인기 뉴스♦

> ‘카톡’ 하나 ‘툭’…가벼워진 인간관계
> 똑같이 먹어도 혼자 살 안찌는 친구 “왜죠?”
> 예쁘지도 않은데, 항상 에프터 받는 여자
> 초코덕후를 위한 신상 ‘초코 간식’ 6종 맛보고 풀어본 썰
> [포토] 차예련 ‘비율깡패란 이런 것’